상세 컨텐츠

본문 제목

부산 전포동 베스트 돈까스집(20.7.30업데이트)

맛집이야기/부산현지인맛집

by 금융정보 와 함께 먹거리 놀거리 읽을거리 블로그입니다. 2020. 7. 30. 15:07

본문

부산 전포동 베스트 돈까스집


 

 

부산은 현지인들이 다니는 곳과 여행객 등 타지인들이 가는 곳이 갈린다.

 

물론 현지인들이 타지인이 가는곳을 방문 안 한다는 건 아니다.

 

전포동의 경우 특히나 발달된 카페거리로 인해 여행객 방문이 많은 곳인데 브랜드에 비해 값싼 음료와 셀카 한 장을 찍어도 이쁘게 나오는 분위기가 한 몫하는 동네이다.

 

그런 여행객들이 사실 기름진 음식을 많이 찾지는 않는다.특히나 부산까지 와서 어디서든 먹을 수 있는 돈가스는 좀 더 특별한 식도락 여행을 하려고 하는 이에게는 선택되지 않는 메뉴 일 수 있지만 걸어서 20분 이내에 아무 데서나 먹어 볼 수 없을듯한 돈가스 집들이 몰려있다.

 

부산 전포동 베스트 돈까스집을 소개한다.

 

 

*개인 주관적으로 작성한 글입니다.

각 돈까스매장을 방문, 배달음식으로 2번 이상 먹어본 매장을 중점으로 작성하였습니다.

 

다른 전포동의 돈까스집에 대한 정보는 지속적으로 해당 포스팅에 업데이트 예정이므로 참고 

 

 

대쿠이

 

 

1. 경남공업고등학교 와 더샵 아파트 사잇길에 위친한 대쿠이 돈가스집

 

처음에는 개인이 창업한 점포인 줄 알았다.

다음 방문이 있을 무렵 체인점인걸 알게 되었을 때 이 돈가스집이 오픈 때부터 잘되는 이유를 찾았다. 물론 맛도 좋다.

 

 

딱 한 가지 메뉴다.

 

돈가스가 나오기 전 대쿠이만의 애피타이저 국수 우리가 알고 있는 메밀국수에 메밀이 아닌 일반 국수(치자색 이남)를 대신했다고 보면 된다.

 

정갈한 밑반찬도 이 집이 잘 되는 이유 중 하나인듯하지만 12.500원이라는(돈가스 200g 1인분) 가격을 생각하면 전체적인 면에서 다소 부담스러운 가격인 건 사실이다.

 

대쿠이를 방문한 대다수가 인정하는 직원분들의 친절한 서빙과 함께 돈가스가 나온다.

 

스테이크의 미디엄 웰던 느낌의 안심 돈가스(직원이 주문 시 어느 정도 익힘으로 나오는지 설명해주기에 덜 익힌 돼지고기를 선호하지 않는다면 매장 방문 시 익혀달라고 요 청하면 된다.)

 

튀김옷이 얇고 살과 비개가 섞여 퍽퍽함 없는 특등심, 그리고 목살 이 세 가지 부위의 돈가스를 주문 한 번에 즐길 수 있다.

 

마지막으로 호불호가 있을 수 있는데 튀김옷이 좀 축축? 촉촉하다. 바삭한 걸 좋아하는 분들은 생소할 수 있을 거 같다.

 

춘카츠

 

 

2. 전포동 전자상가 안에 위치한 1인 샵 춘카츠

 

나 홀로 이틀 연속 방문한 돈가스 집이다.

 

사장님 한분이 계실 때만 방문한 건지 모르겠지만 테크노 플라자 앞 좁은 골목에 아담하게 꾸민 은은한 분위기의 돈가스집이다.

 

카레 돈카츠와 일반 돈카츠를 먹어봤는데 매장 운영이 바쁘지 않은 시간 때에 방문했지만 튀김옷이 기름을 덜 뺀 느낌을 받았다.

 

하지만 춘 카츠는 가격 대비 두꺼운 고기 일본 수제 돈가스의 정통과 카레, 파스타 등 퓨전으로 즐길 수 있는 가게이다.

 

조금 한가한 시간에 방문하면 1인 셰프가 나만의 맛있는 요리를 선사해주는 느낌을 온전히 받을 수 있을듯하다.

 

 

카가와

 

3. 전포역 8번 출구 대로변에 위치한 카가와 식당

 

매장 방문 1회 배달 2회를 한 돈가스 집이다.

 

카가와는 사실 일본식 카레가 주이고 카레와 어울리는 메뉴 구성을 한 음식점인데, 밀푀유 가츠만을 두고 평가해도 좋은 가게여서 소개한다.

 

얇게 썬 고기를 층층이 말아 겉은 바삭, 속은 부드러운 밀푀유 카츠 첫 번째 매장 방문 시 20분 웨이팅을 한 보람을 느꼈다.

두 번째와 세 번째는 배달을 시켜서 먹어봤다.

 

포장이 너무 고 퀄리티였다. 사장님 남으세요? 묻고 싶을 정도다. 

 

밑반찬 또한 베리굿이다. 다진 김치볶음과 양배추 절임 등 모두 수제로 만들었는지 다른 곳에서 자주 볼 수 없는 구성이었다.

 

주문하기 전 가격이 좀 있다 생각 드나 먹고 나면 이 정도면 괜찮은데?라는 생각이 들 정도인 가게인 건 확실하다.

 

카레는 3가지(기본, 중간, 매운)를 고를 수 있는 점과 입이 얼얼할 정도로 매운맛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부드럽고 고소한 밀푀유 카츠와 드셔 보시길 적극 추천한다.

 

 

경성식당

 

4. 돈가스 와김치국밥이 인기 있는 경성식당

 

사실 경성식당은 돈가스가 정말 맛있는 곳이라기엔 뭔가 석연치 않을 거 같다.

 

 여러 차례 저렴한 가격 때문에 4회 정도 방문한 곳인데 이유는 김치국밥(두 메뉴다 6천 원대) 때문이었다.

 

김치국밥 전문점과 비교하면 부족하지만 같이 방문한 회사 동료가 점심식사로 느끼한 음식을 꺼려하는데 경성식당엔 두 가지 메뉴를 즐길 수 있는 곳이라 혹 나와 같은 상황에 있는 방문 예정인 분들에게 추천해주고 싶다.

 

뭘 먹을까 지인과 고민 중이라면?

 

경양식 느낌의 돈가스와 쫄면, 김치국밥 등 같이 즐기고 싶다면 경성식당도 괜찮을 거 같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댓글 영역